• 최종편집 2020-07-09(금)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0.06.10 18: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명사고는 없지만 도로정체 극심

20200610_155824.jpg
인천공항고속도로 덮친 항타크레인

 

10일 오후 310분경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방향 8.2Km 지점에서 인근 공사장에서 이동중이던 항타크레인(땅에 구멍을 뚫는 토목 기계)이 고속도로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48m의 대형 항타크레인은 고속도로 3개차로까지 덮쳤다. 다행이 지나가는 차량이 없어 인명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이 사고로 3개차로가 통제되어 극심한 차량정체를 빚었다.

 

20200610_155843.jpg
인천공항고속도로 덮친 항타크레인

 

 

20200610_163806.jpg
인천공항고속도로 덮친 항타크레인

 

사고 현장은 영종대교 부근 준설토투기장에 조성중인 한상드림아일랜드로 연결하는 진입도로 공사현장으로 신원건설에서 공사중이다. 현장 관계자와 사건을 조사중인 경찰에 따르면 논골교 부근 교량 공사를 위해 항타크레인이 이동중에 지반다짐이 잘 되지 않은 곳에서 바닥이 침하되면서 중심을 잃고 넘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200610_165556.jpg
항타크레인이 덮친 인천공항고속도로 1,2차로 사이에 도로노면이 파손되었다.

 

20200610_170836.jpg
150톤의 항타크레인이 덮쳐 인천공항고속도로 논골교 교량이 파손되었다.

이 사고로 4차로 중 3개 차로가 차단되어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방향이 5Km이상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150톤의 항타크레인이 덮친 고속도로 1차로와 2차로 사이에 노면이 파손되어 복구공사가 완료될 때 까지 이 구간의 부분통제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0200610_165602.jpg
항타크레인이 덮친 인천공항고속도로에 작업원들이 기름을 제거하고 있다.

 

20200610_172344.jpg
인천공항고속도로 3개차로가 통제되면서 공항신도시분기점까지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8m대형 항타크레인 인천공항고속도로로 전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