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가볍게 떠나는 무의도 둘레길 트레킹

- 섬 이야기 넘실대는 ‘구낙구지길’ ‘까치놀길’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2.02.09 11: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206_132222.jpg
무의도 트레킹 둘레길은 무의대교 초입에서 시작한다.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다는 우울한 뉴스가 신문과 방송을 뒤 덮고 있다. 2년 넘게 지속된 코로나 시국으로 마음 편한 나들이를 언제 해봤는지 기억조차도 가물가물 하다. 사람들이 붐비는 곳은 가급적 피해야 하는 코로나 시국에 답답한 마음 달래고 한적한 겨울 바다를 느껴보려고 무의도로 향했다.

 

20220206_134849.jpg
무의도 북쪽 웬수부리에서 바라 본 해변 둘레길

 

무의도에는 가볍게 산책하며 걸을 수 있는 둘레길이 조성되어 있다. 무의도 트레킹둘레길 1구간 ‘구낙구지길’과 2구간 ‘까치놀길’이 지난 2020년 말에 준공되었지만 코로나로 인해 관청에서는 대대적으로 홍보하지 않았고, 그런 이유로 지역 주민들도 잘 모르는 곳이다.

 
무의도 트레킹둘레길은 무의대교가 시작되는 큰무리선착장에서 시작된다. 구낙구지에서 시작해 웬수부리, 당넘해변, 낙조전망대, 고사바위로 이어지는 둘레길 1코스는 약 2.2Km로 ‘구낙구지길’로 불린다.
 

 

20220206_140120.jpg
파도소리를 들으며 걸을 수 있는 무의도 트레킹 둘레길

 

구낙구지는 조선 후기 명장인 임경업 장군이 연평도를 가기 위해 무의도를 주둔지로 삼고 진을 치던 곳 이여서 붙은 지명이라고 한다. 2~300미터쯤 더 가다보면 무의도 북측 끝에 도착한다. 이곳의 지명은 웬수부리다. 원수와 맞부딪치는 것과 같이 파도가 거세게 몰아치는 지역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간조시간대라 파도 소리는 크게 들리지는 않았지만 밀물때나 바람이 거셀 때는 파도소리가 지명처럼 들릴 수 도 있을 것 같다.
 

 

20220206_145831.jpg
실미도 전경

 

당넘해변이 펼쳐진 바닷가로 해안데크길이 펼쳐져 있다. 답답했던 마음은 탁 트인 서해바다 풍경에 눈 녹듯 사라진다. 460m로 조성된 해안데크길은 바다위로 길을 낸 트레킹 길이다. 만조 때는 바다위를 걷는 느낌일 것이다. 괭이부리 전망대를 지나면 영화로 더 익숙해진 섬 실미도가 눈앞에 펼쳐진다. 잔잔한 파도소리와 간간히 들리는 갈매기들의 지저귐이 정겨움을 더 한다. 트레킹 코스는 실미해수욕장을 앞에서 우회해서 산길로 이어진다.
 
실미해수욕장으로 연결된 도로에서 트레킹1구간이 끝나고 2구간인 ‘까치놀길’이 연결된다. 까치놀길은 약 2.9Km로 마을 안길을 따라가다 보면 뺄골과 형제바위, 달우지, 마당바위로 이어지며 이 구간에도 해변으로는 데크길이 조성되어 있다. 달우지는 예전에 어부들이 모여앉아 달구경도 하면서 쉬던 곳으로 여행객들에게 세상살이 번민을 내려놓고 잠시나마 마음의 여유를 찾으라고 다독거린다. 
 

 

20220206_151454.jpg
바다를 따라 걸을 수 있는 해안 둘레길

 

산길에는 아직 녹지 않은 눈이 계절을 말해주고 있지만 나뭇가지에 돋은 새순은 곧 봄이 올 것임을 알리고 있다. 지난 가을에 떨어진 낙엽과 아직 녹지 않은 눈을 밟는 소리가 귓가를 기분 좋게 간지럽힌다. 바다에서 올라오는 비릿한 갯벌 내음도 도시의 매연에 찌든 여행객의 폐부를 정화시키기에 충분하다.       
 

 

20220206_153129.jpg
무의도의 전설 '셋째공주와 호랑이'

 

마당바위를 지나면 하나개해수욕장과 호룡곡산의 산세가 한눈에 들어온다. 바다풍경이 시원한 전망대에는 호랑이와 춤추는 공주가 서 있다. 선녀가 하늘에서 내려와 춤을 추어 ‘무의도(舞衣島)’라 했다는 섬의 전설 ‘셋째공주와 호랑이’ 이야기가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20220206_160001.jpg
솔숲 산책길

 

무의도 큰무리 선착장에서 시작하는 트레킹둘레길 1구간 2구간은 작은 하나개 해변까지 약 5 Km정도다. 큰무리 마을로 다시 돌아오려면 작은하나개로 연결된 마을길을 따라가거나 실미재를 넘어 마을로 넘어오는 길이 있다. 처음 출발했던 큰무리 선착장까지는 총 7Km로 길이 험하지 않아 어린아이부터 어르신들까지 두 시간 남짓 가볍게 걸을 수 있는 코스다. 코로나로 추운 날씨로 움츠러들기만 하는 시기에 힐링을 할 수 있는 무의도 둘레길로 떠나보자.    
 
<여행팁>
 
수리봉식당
 

 

수리봉식당.jpg

 
무의도 큰무리마을에서 맛있는 식당을 찾는다면 실미해수욕장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수리봉식당’을 추천한다. 지역 원주민인 주인장 내외가 오랫동안 터를 잡고 있는 숨은 맛집이다. 무의도에서 나오는 재료로 정성껏 차려낸 한 상이 입맛을 돋운다. 영양굴밥(12,000원)과 바지락영양밥(12,000원), 바지락칼국수(7,000원) 등 식사와 겨울이 제철인 생굴과 산낙지, 소라, 해물파전 등 해산물이 준비되어 있다. 
겨울에 제 맛인 영양굴밥은 맛간장과 참기름을 넣어 비비고 직접 만든 맛깔스런 반찬과 곁들이면 없던 입맛도 돌아온다. 따끈한 숭늉까지 먹고 나면 다시 한 번 산에 오를 힘이 생긴다.
- 747-0022
- 인천 중구 무의동 475번지
 
 
카페 뮈
 

 

카페뮈.jpg

 
무의도에서 제대로 된 커피맛을 즐기려면 무의대교 초입 큰무리 선착장 앞에 바다를 품고 있는 카페 뮈가 좋다. 깔끔하게 디자인된 인테리어도 좋지만 인천공항과 인천대교 송도신도시까지 바다건너 육지의 풍경이 펼쳐져 있어 전망도 좋다. 
무엇보다도 커피향이 그윽하고 깊다. 로스팅 전문가가 직접 블랜딩한 고급 원두를 사용한다고 하는데 원두는 브라질(세하도), 에티오피아(오가닉 내추럴), 과테말라(웨웨테낭고), 인도네시아(아체 가요), 콜롬비아(수프리모)를 쓴다. 직접구운 파운드케이크나 스콘, 쿠키도 준비되어 있다.
- 747-0605
- 인천 중구 대무의로 26-9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볍게 떠나는 무의도 둘레길 트레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