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2.05.31 10: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갈매기.jpg
한 포기라도 더. 중산동 서당골 논에는 백발의 농부가 모를 심는 이양기가 지나간 사이로 하나 둘 모를 심습니다. 부지런한 농부는 한 뼘의 땅도 놀릴 수 없습니다. 이것이 농심(農心)이겠지요. 수고로운 만큼 가을이 되면 기쁨은 더 클 것입니다. 6월 1일 우리 지역을 가꿀 일꾼들을 뽑는 선거가 있는 날입니다. 하루 쉬는 날이 아니라 앞으로 4년 우리 지역 농사를 책임질 수고를 마다하지 않는 참일꾼을 뽑는 중요한 날입니다. 4년 후 맺을 결실은 우리가 심은 대로 나올 것입니다. 많은 주민들이 모를 심는 마음으로 투표장으로 향했으면 좋겠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 포기라도 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