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인천공항 방한·환승객 인천에서 머물게 해야’

- 인천공항-인천지역 간 연계관광 활성화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 체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3.11.15 10: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천관광활성화.jpg
13일 오전 그랜드하얏트인천 호텔에서 열린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및 전략발표회’에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과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 등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하는 외국인이나 환승객을 인천 관광으로 흡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광역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관광공사, 인천항만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 ㈜파라다이스세가사미, ㈜KAL호텔네트워크는 13일 그랜드하얏트인천 호텔에서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및 전략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천광역시 유정복 시장과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을 비롯해 각기관장 및 호텔 대표 등 업무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글로벌 관광시장 회복과 항공수요 증가 추세에 있는 여행객이 인천 지역 및 해양관광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협력 기반을 넓히고 인천을 국제허브 관광도시로 육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인천공항 이용객이 인천지역 관광객으로 흡수되고 관련 관광산업 투자유치가 활성화되면 공항과 지역이 상생발전하고, 나아가 인천이 글로벌 관광도시로 발돋움 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한국에 입국하는 외국인 중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비중이 70~80%에 달하나, 이들이 인천 지역관광으로 충분히 연계되지 못하는 점에 착안해 이번 업무협약을 제안하게 되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인천이 국내 도시 중에서 관광 목적지로서 상기되는 비율은 33%로, 서울(80%), 부산(61%) 등 다른 도시에 비해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8개 기관은 상품개발, 교통연계, 전략교류, 공동마케팅, 홍보 등 5개 분야를 중점 협력분야로 정하고, 관련 실무 협의체를 구성해 세부 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 특히, 인천의 개항역사, 섬, 국제도시 등 특유의 매력을 부각할 수 있는 테마형 환승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항공과 해양을 연계한 새로운 개념의 환승관광 프로그램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공항 및 인근 리조트의 셔틀버스와 인천시 시티투어버스 등 분산된 교통자원을 연계하여 관광객의 편의를 제고한다. 

 

뿐만 아니라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확장부지에 ‘인천공항 환승투어·인천관광 홍보관’을 신규 조성하고, 온·오프라인 공동 해외마케팅을 통해 인천의 관광지를 적극 홍보하여 실질적인 관광유입을 꾀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인천공항이 위치한 허브도시 인천을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뿐만 아니라, 관광의 허브로서 동시에 육성하고자 본 협약을 제안하게 되었다”면서 “인천공항의 허브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천공항과 인천지역 관광산업이 상생발전하는 롤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시 유정복 시장은 “이 협약을 통해 인천을 경유하는 전 세계의 관광객에게 인천이 새롭게 주목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최고의 공항과 항만시설을 갖춘 인천만이 누릴 수 있는 환승시장이라는 블루오션을 지역의 관광과 산업 발전의 기회로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공항 방한·환승객 인천에서 머물게 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